전체검색 결과
상세검색

스킨 전체검색 결과

  • 게시판 1개
  • 게시물 22개
  • 1/3 페이지 열람 중

야썰 게시판 내 결과

더보기
  • 이 이야기는 내가 경험 했던 그대로를 적은것이며 100% 실화이다물론 성명 나이 장소및 직업등을 너무 적나라하게 애기했을 경우 나와 그녀를 아는 이가 이 글을 보면 눈치를 챌수 있으므로 이부분에는 약간의 픽션을 가미하려한다대학을 졸업하고 조그마한 전문직 사무실에 취직을 했다20대 중반을 넘어선 나이 그 당시 이 전문직 사무실은 대합동 사무실로 운영되어 직원들이 많았고 난 배정받은 사무실로 출근 그녀와 처음 만났다이름은 혜경 나이는 나와 동갑이였다 둘다 미혼이였는데 혜경은 일찍 취직을 해서 자리를 잡았고 사무실에서도 일처리를 잘해 거…

  • 간헐적으로 들리던 신음소리는 규칙적으로 눌려지는 검지손가락의 박자와 같이 들려왔습니다.그 강도를 더하면 그 신음소리도 커져 갔습니다.네번의 사정으로 인해 지칠대로 지친 제 물건도 장모님의 신음소리에 다시 기운을 찾아 갔습니다.손가락에 쥐가 날 정도로 항문안쪽과 장모님의 살틈을 유린하던 손가락을 빼고는다리를 벌려 제 물건을 들이 밀었습니다.그리고는 다시 왕복운동을 하기 시작했습니다.왕복운동의 강도가 높아짐에 따라 들려오는 장모님의 신음소리는저를 곧 그 끝으로 몰아가고 있었습니다.하지만 이번에는 장모님이 먼저 넉다운 되기 전에는 먼저 …

  • 뒤에 추돌사고를 내시고는 그 길로 돌아가셨습니다.장인어른이 돌아가시고 아직 집사람과 처제가 학교를 다닐 때라장모님과 장인어른과 친하셨던 지인 분들 게서 도와주셔서 장모님이 계속해서 그 회사의 대표이사로 지내게 되었고기존에 있던 직원이나 기사들이 기존의 일을 이어 가다보니 크게 번창하지는 않았지만 유지는 되고 있었습니다.나중에야 알게 되었지만 집사람의 미모가 장모님을 닮아서인지혼자되신 장모님을 노리는 사람이 적지 않았고지금도 여전히 몸을 요구하는 놈 팽이 들이 몇 있으시다고속내를 털어놓으셨죠.장모님과 저와는 13살밖에 차이가 나질 않…

  • 그렇게 서로 잠들고 일어난 시간이 12시네...잠을 잘자고 깬건 아니고 12시쯤에 텔에 전화가 오잖아?나갈준비하라고... 그 연락에 깻지전화기에 대고"저희 대실 연장할게요. 그 세면용품 그거 좀 다시 갖다주시면 안되나요?""아~네 알겟습니다 지금 갖다드릴게요~"주말에는 대실연장이 안되는 경우도 있지만평일이기 때문에 바로 연장을 해주네일어난줄 알았던 처자를 봤는데 내가 통화하는말 듣고 다시 잠들었어....특히나 이 처자는 화장을 지웠는데도 별다를바가 없어서 그게 너무 좋았지텔 사장님이 세면도구를 들…

  • 스와핑의 유혹(박준혁)38살 무역회사 사장 박 준혁최근에 한살 연상인 미용실 원장 오미정 원장을 유혹했다.그가 운영하는 무역회사는 말만 무역회사이지 거래,실적없는 간판만 회사인것이다.사원이래야 후배 35살 최철진 하나실은 선후배 사이로 모종의 음모,즉 직업제비이다.박준혁,역촌동에 작은 사무실을 하나열고그는 k무역회사 간판을 걸었다.그럴듯한 제비의 형태를 갖추기위해 무역회사 사장이 되었다.그러던중 회사근처 미용실을 지나다아주 색기가 흐르는 미용실 원장을 보게된것이다.소문을 듣자하니 장사가 잘되 꾀 돈을 모았다 한다.그는 첫번째의 먹이…

  • 그이는 여자라면 한번쯤 뽐내면서 타고 싶어하는 수입자동차에나를 애지중지 하며 아니 마치 공주모시듯 대우하며 드라이브를 즐기는것이다.아 ~ 봄날의 상쾨한 바람을 타고 우리가 만난 100일동안산에 들에 그리고 소문난 러브모텔이 있는곳을 우리는 다 두루 경험하였다.한마디로 산에 들에 진달래 피듯, 진달래 피는곳에 내 보지도 활짝핀듯했다.그리고 그이는 내 기대에 부응하듯 내 마음도, 내 몸도 따먹어 주엇다ㅎㅎ100일 기념으로 서프라이즈 파티로 향하는 도중 그이는 늘 그러하듯 손장난을 즐기고 있다.짧은 내 미니스커트속에 피아노 치듯 건반을 …

  • 석좌교수라 함은 기업이나 개인이 기부한 기금을 받아 연구에 전념할 수 있도록 대학에서 지정한 교수를 말한다.위의 말은 사전적 의미를 가진 말이고 일부 석좌교수의 경우 기업이나 개인이 기부한 돈으로 연구에 전념을 하시는 분들도 있다.하지만 명색이 대학교수 하시든 분을 공원이나 경로당 같은 노인들이 모이는 곳에서 소일을 하는 것이 대학의 격에 맞지 않는다고 판단하여 기업이나 개인에게 부탁을 하여 학교에 남아서 있게 하는 일종의 명예직이라고 해도 될 것이다.금년 80세가 된 나도 그런 석좌교수이다.명예직에 가까운 석좌교수지만 전혀 아무 …

  • 저는 결혼한지 8년된 30중반의 남성입니다.제 아내는 얼굴은 조금 귀여운정도...몸매는 아이둘을 낳은 아줌마라 훌륭하지는않습니다..키도 작은편이고,,,그런 아내를 저는 무지무지 사랑하고 있습니다..저를 위해서는 무엇이든 해주려고 하거든요.. 특히 섹스중에는..그냥 아내와 만나 있었던 일을 사실대로 써볼려고 합니다.글재주가 없어 그냥 있었던 일을 서술할 수밖에 없네요..아내를 만난것은 결혼하기 2년전이니까,, 지금부터 약 10년전이네요.아내를 만나 조금 가까워지고, 약간의 스킨쉽이 가능해질쯤..아마도 그때는 비디오방이유행이었을 겁니다…

  • 나는 얼마 전에 군대에 다녀와서 지금은 복학을 준비 중인 건장한 대한민국의 남자다.그런데 난 불행한 놈이다.부모님이 내가 어렸을 때 무슨 이유에서인지는 몰라도 이혼을 하였고 지금은 아빠와 단 둘이 살고 있다.그런데 내가 나이를 하나 둘 먹어 가면서 난 아빠가 엄마하고 이혼을 한 이유를 어렴풋이 짐작을 하기 시작하였다.아빠가 예전부터 술을 좋아하였고 술만 마시고 조금만 취하기만하면 입버릇처럼 하는 말이 있었다.세상에서 다 믿어도 여자만을 믿을 것이 못 된다고 말이다.아빠의 그말 뜻은 난 이해를 하지 못 하였다.하지만 나이가 들어가면서…

  • 나는 20대 남자사람이고 직업은 백수임(잡혀가면 할수없지만 일단 아직까지는 안전하게 인터넷으로 사다리 등 가끔 함)일단 나는 어머니만 계시고 아버지는 내가 중학교 졸업할즈음교통사고로 돌아가셨음아버지가 떠나시면서 많은것을 남겨주고 가셔서크게 어려움없이 살았고 살고있음기존에 어머니랑 운영하시던 가게가 있었는데나름 잘되서 그때 5층짜리 작은 빌라지만 건물도 한채 사셨고워낙 꼼꼼하시고 조심성 많으시고 준비성 철저하시고 약간은 구두쇠같은 분이셨는데덕분에 저축도 열심히 하셨고 보험도 이것저것 들어두셨었고해서아버지는 떠나셨지만 어머니와 나는 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