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방송사 아나운서 이야기 5부

홍삼

 0

  57

2019.01.19

 

 방송사 아나운서 이야기 5부 

 

 

수아는 외부 행사의 진행자로서 행사를 진행하고 있었다. 행사 도중 수아는 하필 귀빈석에 앉아있는 민수와 눈이 마주쳤다. 

행사를 하는 내내 수아의 시선은 민수를 향한다. 민수와 눈이 마주칠때 마다 제주도에서의 밤이 생각났다. 잊고 싶었지만 그 때 일을 생각하면 아랫도리가 화끈거렸다. 다른곳으로 시선을 두려 하지만 그러기가 힘들다. 

행사중간 쉬는 시간.

민수는 주위를 살피고 수아가 쉬고 있는 대기실로 향한다. 수아는 대기실 문이 열리자 깜짝

놀란다. 수아는 1시간의 진행동안 민수와의 섹스가 머릿속에서 지워지지 않는데다 팬티가 젖어있음에 깜짝 놀랐다. 대기실에 오자마자 치마를 들춰 올리고 팬티를 확인하고 있던 수아는 얼른 치마를 내렸다.

"사장님"

“문도 안 잠그고 뭐해?

민수는 대기실 문을 잠근다.

"쉿"

"여긴 어쩐 일이세요?"

"나야 초대받아 왔지..역시 우리 수아 진행 잘하던데?"

"감사합니다"

수아가 애써 웃으며 화답한다. 

"아직 시간 좀 남았지? 2부 진행까지..."

민수가 수아의 엉덩이를 쓰다듬는다. 

"사장님 여기선 무리에요"

"왜?"

이미 민수의 손은 수아의 치마 속으로 들어가 엉덩이를 주물럭 거리고 있었다.

"다른 사람들이 들어올 수도 있고..시간도 얼마 없어서..아흑!!"

수아의 손은 이미 스타킹을 내리고 팬티속으로 파고 들어와 수아의 보지를 자극한다.

"문은 잠궜어 걱정마. 늦지 않게 끝낼게. 그리고...아랫도리가 벌써 젖었는걸"

수아는 치부를 들킨듯 부끄러웠다.

"왜 젖었지?"

“모르겠어요”

“솔직히 얘기해봐 얼른 응?”

"사장님을 볼때마다 제주도에서 아흐~~”

“제주도에서 우리가 뭐 했지?”

“모 모르겠어요 그만 아~”

“빨리 얘기해봐 응?”

“섹 섹스요 아~~사장님 제발 "

수아가 그만하라고 해서 그만 둘 민수가 아니였다. 민수의 손가락은 수아의 보지를 파고든다. 수아는 간이 탁자를 잡고 뒤돌아서서 힘겹게 버틴다.

"이렇게 흠뻑 젖었는데도 하기 싫어?"

“아흑 여기서는 안되요 사장님”

민수가 수아의 한 손을 끌어당겨 자신의 성기를 만지게 한다. 

민수의 자지는 바지속에서 불룩하게 서버린 상태였다.

"이렇게 화난 애를 가만히 놔둘거야?"

“하 하지만 여기선 아흑”

“너도 하고 싶지? 이렇게 젖어있는데”

“여기선 정말 안되요 아흑. 그냥 제가 입으로 아흑~~”

"입으론 만족 못할 것 같어

민수의 손가락은 수아의 보지를 계속 자극한다. 수아의 보지가 흠뻑 젖는다.

민수가 치마를 들어올린다. 흰색 스타킹에 검은 팬티. 이 흑백 조화가 민수를 더욱 흥분시킨다.

"흐흐 이런 흰색 스타킹은 어디서 사는거야?"

"집 집에 있던거에요"

"독특한게 좋은데?"

민수가 스타킹과 팬티를 무릎까지 내리고 자신의 물건을 꺼낸다. 

“벌려”

“사 사장님”

“얼른”

수아는 포기한 채 간이 탁자를 잡고 다리를 벌리고 민수의 물건을 맞을 준비를 한다.

"아~~~~"

흠뻑젖은 수아의 보지는 거리낌 없이 민수의 자지를 삼킨다. 

“흐흐 네 보지도 내 자지를 이렇게 좋아하잖아”

“아 아니에요”

“거짓말 하면 못써”

민수가 수아의 허리를 붙잡고 움직이기 시작했다.

“아으 사장님”

"머리 풀면 안되?"

수아는 민수의 명령에 머리를 풀어헤친다. 

"그래 넌 이렇게 긴 생머리 했을때가 예뻐"

민수가 수아의 목덜미를 핥는다.

"사장님 상처나면...아흑~~~"

"걱정마"

민수가 수아의 블라우스 속으로 손을 넣고 브라속 수아의 가슴을 주무른다. 

수아는 벽에 걸린 거울에 비친 자신의 모습을 바라본다. 민수가 자신의 물건을 쑤셔 넣을때마다 

괴로운지 즐거운지 모를 표정으로 민수의 자지를 받아 들이는 자신의 모습이 비쳐줬다.

수아는 탁자를 겨우 붙잡고 힘겹게 서서 민수의 피스톤 운동을 견뎌냈다.

"좋아? 

수아는 마지못해 고개를 끄덕인다.

"하기 싫다며?"

“아 아니에요”

“좀 더 세게 할까?”

수아는 그저 고개만 끄덕였다.

민수는 자신의 자지를 격렬하게 밀어붙였다. 시간의 제약 속에서 민수는 더욱 흥분하여 빠르고 격렬하게 수아의 보지를 쑤셔댄다. 거울에 수아의 흥분한 듯한 모습이 비춰지고 그 모습을 본 민 수는 더욱 흥분하였다. 

그렇게 몇분여간의 거친 피스톤 운동이 이어졌다

"수아야 나올 것 같애"

“아흑 사장님”

수아는 민수가 빨리 끝내기만을 바랬다. 

민수의 자지에 어느정도 적응은 되었지만 여전히 받아들이기 버거웠다. 

민수는 몇 분간 더 허리운동을 한다. 수아의 보지에서 흘러나온 애액이 허벅지를 타고 흘러내렸다. 

"으 이제 못참을 것 같애. 빨아줘"

민수가 수아의 보지에서 물건을 빼자 수아가 꿇어앉아 민수의 물건을 빨기 시작했다.

민수는 수아의 긴 생머리를 붙잡고 격렬하게 흔든다. 그리고 정액을 수아의 입 속에 토해냈다.

수아는 넘쳐나는 민수의 정액을 목구멍으로 밀어 넣는다.

짧고 강렬한 섹스 후. 

민수는 대기실 한 쪽 쇼파에 널부러져 수아의 모습을 바라본다. 수아는 아랫도리를 닦지도 않고

바로 다시 옷을 갖춰입고 화장을 고친다. 다시 머리도 단정하게 올려 묶은 수아.

다시 남들이 생각하는 단아한 이수아 아나운서로 돌아온 것이다.

"수아씨 2부 시작 5분전"

" 저 가봐야 해요"

"그래 가봐. 내가 연락할게 "

"네 알겠습니다"

수아가 민수와 가볍게 입을 맞추고 대기실을 나선다. 

그 시각

“지영씨 들어와봐요”

지혜는 새로 입사한 지영이를 실장실로 불렀다. 

지영이가 자신의 야망을 위해 기꺼이 몸을 내줄지 한 번 떠보기 위해서였다.

“지영씨 이제 교육 끝났지?”

“네”

“그럼 진짜 실전만 남은거네?”

“그렇죠”

“음 근데 어떡하지? 지금 빈 프로그램은 아침 뉴스랑 주말 뉴스밖에 없는데? 

주말 뉴스는 좀 그렇고 해서 내가 보도국에 아침 뉴스 지영씨 시켜보자고 했는데 보도국장님이 이제 갓 수습 뗀 아나운서한테 맡기는게 어디 있냐며 역정을 내시던데?”

“저 잘 할 자신 있습니다. 한 번만 다시 말씀해주시면 안될까요?”

“그게 내가 아무리 지영씨 추천해도 보도국에서 싫다고 하면 어쩔 수 없어” 

“다음 개편까진 6개월 기다리면서 경험을 쌓는게 어때?”

“저 정말 아침 뉴스 잘 할 자신있습니다. 실장님 한 번만 더 말씀 해주시면 안될까요?”

“어허 내 힘으로 안된다니까”

“제발요 네?”

“지영씨 난 힘이 없어. 보도국장님 설득 할려면 사장님 정도는 되야지”

“그럼 사장님 만나게 해주세요”

“정말이야?”

“네”

지영이 나가고 지혜가 민수에게 전화를 건다.

“사장님 저녁 식사 한 번 하시죠” 

 

 

 

 

 

 

 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