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채팅 그리고 ㅅㅅ 상편

숨은그림

 0

  154

2019.01.19

 

 채팅 그리고 ㅅㅅ 상편 

 

무료한 주말시간을 달래기 위해 모챗팅사이트에 들어갔다.

이런저런 쪽지를 주고받던중에 동갑내기 여자와 챗팅을 하게 되었다.

뭐 처음부터 이 여자를 만나서 어케 해봐야겠다는 생각은 별로 없었다. 사람이 그런 마음을 가지고 무슨 일을 시작하면 잘 안되는 법이니까. ㅋ

일상적인 이야기를 하면서 그 여자가 간호사란걸 알게 되었다.

그래서 그 여자의 직업에 대한 궁금증을 물어보고 그 여자의 애로를 들어주고 아직 학생인 나로서는 일하는 여자가 부럽다고 말을 햇다.

한 30분이 지나서 서로 연락처를 교환하고 챗팅을 끝냈다.

그리고 바로 전화를 했습니다. 이렇게 챗팅이 끝난후에 전화를 해서 그 챗팅시의 감흥을 이어가는게 다음 작업을 위해서 아주 중요하다 .

몇번의 통화가 이어지고.... 일주일이 지났다.

술을 한잔 사겟다는 여자의 전화가 왔다.

나야 뭐... 주말에는 그 지긋지긋한 책을 덥고 쉬려고 노력하는 편이라 쉽게 응했습니다.

학교 근처 호프집에서 만나기로 했는데.. 얼굴이 작고 키도 작았다.

하지만 몸매는 정말 육감적으로 발달해있었다.

동갑내기라는 편안함때문인지 서로 보자마나 "너냐?" 라고 서로 웃엇다.

그냥 맥주만 한잔하고 후일을 기약하자는 말을 남기고 서로 일어설려는 찰라에 친한 친구녀석에게서 전화가 왔다.

"이뎐.. 어쩔래?" 라고 물었더니

"뭐.. 아직 시간 있으니까 한잔만 더하지 뭐" 시원한 대답이었다.

친구를 만나 술을 마시게 됐는데 친구 녀석이 어디서 공돈이 생겼다며 양주를 사겠다고 했습니다.

으.. 우리나라의 전형적인 술문화... 폭탄주가 돌고 상당히 술잔이 많이 오갔다.

술이 적당히 취한 그녀가 어깨를 내게 기대오자 친구 녀석이 내게 슬쩍 눈치를 주면서 

"뭔 사이냐?"

"뭔 사이긴 마.. 오늘 처음 만났다"

그러자 친구 녀석이 "한번 줄라고 작정을 했나보다. 잘해봐라"

"어이구.. 이늠아.. 쓸데없는 소리하지말고 집에나 가자"

이렇게 일어서서 각자의 길을 향하는데..

비틀거리던 그녀가 .. "야.. 나 오늘 기숙사 들어가기 싫은데 니네 집 가면 안되냐?"

오잉? 난 혼자 산다. 그 사실을 이미 그녀도 알고 있다.

"우리집에? 어이고.. 늑대소굴로 굴러들어올려고?"

"모르는 소리말어.. 여우가 순진한 남자 잡아먹으로 가는거다"

이렇게 이미 무언의 약속을 하는 말이 오가고 택시를 탔따.

집에 들어오고 . 난 서두르지 않앗다.

어설프게 목마른 사람처럼 메달리고 싶지도 않앗고 이미 무언의 약속이 되어버렸는데 서둘러서 남자 이미지 망칠일이 뭐 있는가?

내가 먼저 샤워를 하고 팬티바람으로 방에 들어가가 막 옷을 벗고 있던 그녀가 나를 휙 돌아보더니 

"아이고.. 아주 벗고 오지 그러냐?"

그러면서 베시시 미소를 띠면서 다가오더니 손을 내려 팬티위의 내 성기를 슬슬 주물렀다. 

"음.. 보기보다 쓸만하네"

"야.. 쓸데없는짓 하지말고 가서 씻고나 와."

"잠깐만.. 가기전에 볼껀 봐야지"

그리고선 무릎을 꿇고서 오랄을 해주었다.

정말.... 그 전에 어떤 남자가 이 여자에게 이런걸을 가르쳤는지 몰라도 정말 대단했습니다. 오랄의 ABC를 모두 알고 있었다

고환애무.. 혀 돌리기 . 깊게 넣기..

그렇게 10여분을 애무해주더니 일어서서 샤워를 하러갔다.

정말 기대되는 여자였다. 

20분정도 티브이를 보고 있으려니 그녀가 까만색 속옷만을 입고 방으로 들어왔다.

정말.... 작은 체구지만 놀라울 정도로 육감적이었다. 

 

 

 

 

 

 0  댓글